공유하기 닫기
‘천태만상’ 윤수현, ‘나는 트로트 가수다’ 전격 합류 [공식]
2020.02.14 13:32
‘천태만상’ 윤수현, ‘나는 트로트 가수다’ 전격 합류 [공식]
‘천태만상’ 윤수현, ‘나는 트로트 가수다’ 전격 합류

‘천태만상’ 차트 역주행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수 윤수현이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 전격 합류한다.

19일에 방송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첫 번째 경연에서 살아남은 가수 6인 조항조, 김용임, 금잔디, 박구윤, 금잔디, 박혜진, 박서진과 새로 합류한 가수 윤수현이 펼치는 1차 경연 무대를 공개한다.

윤수현은 ‘천태만상’이 차트 역주행을 하며 인기를 얻었고 최근에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유산슬 데뷔를 돕는 족집게 선생님으로 활약했다. 귀에 쏙쏙 박히는 레슨과 리액션 부자 면모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윤수현은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 사활을 걸 생각이다”라며 강한 열정을 내비쳤고, 경연 곡 선정에 있어 대선배 남진의 도움을 받았다. 윤수현의 휴대전화에 ‘큰 오빠’라고 저장되어 있는 남진은 윤수현이 “정통 트로트를 선보이고 싶은데 어떤 곡을 선정해야할지 고민이다”라고 하자 정통 트로트, 윤수현의 매력을 최대로 뽐낼 수 있는 곡을 성심성의껏 골라줬다.

또한, 윤수현은 첫 경연이었음에도 밝은 에너지를 전했다. 제작진이 “오늘 첫 경연인데 몇 위 예상하냐”고 묻자 “1위하면 좋겠다”며 호탕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이어 가수들과 첫 대면한 자리에서 “선배들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고 기분이 좋다. 파티다 파티”라며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한편 경연 당일까지 새 가수의 정체를 몰랐던 가수들이 “남자야? 여자야?”, “댄스 가수 같다”, “윙크야?” 등 여러 추측을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19일 밤 10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계속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해요 :)

다음에 할게요

해당 메뉴는 트롯픽 앱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