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서진 ‘댄스신’ 도전 (ft.파격 무대)
2020.02.12 09:30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서진 ‘댄스신’ 도전 (ft.파격 무대)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서진 ‘댄스신’ 도전 (ft.파격 무대)

‘어매’로 전국을 눈물바다로 만든 트로트 가수 박서진이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장구,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12일 방송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첫 번째 1위와 탈락자를 결정짓는 2차 경연 무대가 펼쳐진다. 2차 경연 주제는 ‘역주행 신화를 쓸 노래’로 가수들이 다양한 편곡과 퍼포먼스를 준비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박서진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장구 퍼포먼스와 댄스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생애 첫 댄스에 도전한 박서진은 연습을 하던 중 웨이브 동작에 어려움을 겪으며 난관에 봉착했다. 하지만 그는 모두의 염려에도 “한 두 번 동작을 배우니 손이 저절로 움직였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서진은 ‘장구의 신’ 답게 “제가 가장 잘 보여드릴 수 있는 게 장구 퍼포먼스다”라며 흥겨운 장구 퍼포먼스도 준비했다. 신나는 무대에 청중들이 일어나 어깨를 들썩이는 등 콘서트를 방불케 했다고.

그런 가운데 2차 경연 무대가 끝난 후 MC 이덕화가 가수들에게 “누가 1위 할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연장자 조항조와 김용임이 “박서진이 1위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박서진이 ‘장구의 신’에 이어 ‘댄스의 신’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첫 탈락자가 공개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12일 밤 10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계속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해요 :)

다음에 할게요

해당 메뉴는 트롯픽 앱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